게임 속 이야기

게임 속 이야기   |  미래의 소설가는 바로 나!

2015.07.26 14:04

끝, Fin, 終...? 진짜?

조회 수 266 추천 수 0 댓글 5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

 

 끝났다. 끝나 버렸다. 저 만치 멀리서 보아도 환했던 그 광채가 사그라드는듯 싶더니 붉게 물들은 석양 속으로 사라졌다. 이미 예견 했었던, 이미 예견 되었던 최후였지만 두 눈에 똑똑히 선명하게 새겨진 그 최후의 모습이 자꾸만 아른거린다. 이 아른아른 거리는 최후의 잔상을 지워내기 위해 난 잠시 눈을 감고 내 마음속에 먼 옛날의 이 공간의 모습을 그려보았다. 벅적거리고 소란스럽고 찬란했던,-내 기억으로는 예전에도 진짜 문자 그대로 낙원 같은 곳은 아니였지만서도-마을의 풍경화가, 내 마음에 있었다. 내 마음에 있었다. 그리고 그 풍경화가 그려진 내 마음 앞에는 최후를 맞은 풍경화 속의 마을이 있었다. 벅적거림과 소란스러움이 잦아 들면서 마을은 빛을 잃고 생명을 잃어갔다. 그리고 웅장하고 운치있던 건물들은 이제 내 눈에는 을씨년스럽고 이질적으로 보였다. 아! 얼마나 통탄할 일인가?

 

 나는 밑동이 잘려나간-분명 옛날에는 무성한 초목들 중 한 그루 였을-그루터기에 앉았다. 이 사라지지 않고 끊임없이 내 뇌를 휘젓는 무상감을 조금이라도 덜어보기 위해, 다시 눈을 감는다. 그리고 이 그루터기 옆의 새싹이 한 그루의 나무가 될 때의 이 마을의 새로운 모습을 그려본다. 슬프게도 그려지지 않는다. 아니 그릴 수가 없다. 내 눈에 아른거리는 최후를 맞은 마을의 잔상이 내 눈을 덮고 내 마음을 쑤셔서, 나는 다시 눈을 떴다. 왠지 가야할 것 같다. 더 이상 이 곳에 있으면 나도 그 폐허에 동화될 것 같았다. 막 그루터기에서 일어나려던 찰나, 저 만치에서 피어오르는 반갑고도 아름다운 매캐해보이는 새까만 연기가 보였다.

 

"역시!"

 

 나는 싱긋 웃으며, 발걸음을 돌렸다.

 

P.S: 오랫만에 스톤해보려하니 갑자기 섭종 한다길래 울컥해서 써본 글입니다. 겜게가 아직 살아있네요..ㅋ, 아니 근데 써놓고 보니까 상당히 미화한 구석도 없잖아 있군요. 글 다쓰고 갑자기 토가 쏠리는...!! 어쨌든, 오글거려서 죄송합니다..(꾸벅)

  • ?
    또하나의꾸엑 2015.07.26 14:46
    겜게활동 하셨던 분인가요? 와우 활동년도가 어떻게 되십니까?~
  • profile
    Clark 2015.07.28 12:56
    2010년입니다, 몇 개월 정도 글 썼어요 참고로 그땐 초딩이였습니다 하핳
  • ?
    또하나의꾸엑 2015.07.30 20:54
    겜게는 05년~07년이 최전성기였습니다 하.... 굉장히 재밌었는데
  • profile
    하석민 2015.08.13 20:16
    푸른머리의 클락 님. 오랜만이십니다.
    전 현재 군인신분으로 와있지만 말입니다.
  • profile
    Clark 2015.08.15 18:49
    아 오랫만이에요 ㅋㅋ 아직 활동하시네요 ㅎㅎㅎㅎ 시간이 꽤 많이 흘렀네요 ㅋ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72 2017.02.23.목 1 하석민 2017.02.23 475
371 아프다, 아팠다, 아팠었다. 하석민 2016.08.09 510
370 짧은 1 하석민 2016.07.01 434
369 스톤에이지 1 하석민 2016.03.01 558
368 무녀 이야기 - p 1 [겜게]밥하 2016.01.17 334
367 삶이 되어 불어오는 바람이여 1 하석민 2016.01.12 144
366 나는 누군가 하석민 2015.12.20 116
365 ㅇㅇㅇ Cute 2015.11.05 127
364 끄적임 1 하석민 2015.10.02 129
363 평범한 연대기 1 제라툴 2015.09.28 135
362 안녕 1 하석민 2015.08.13 160
» 끝, Fin, 終...? 진짜? 5 Clark 2015.07.26 266
360 Noble Princess - 5 1 밥하 2015.06.20 318
359 난 너를 기억하마 3 하석민 2015.06.06 485
358 일상물 4 2 하석민 2015.05.27 344
357 어둠의 기사 (2011) 1 GOGO학자 2015.05.27 352
356 일상물 3 3 하석민 2015.05.27 336
355 독백 1 사막의전사 2015.05.26 291
354 Noble Princess - 4 밥하 2015.05.26 214
353 이게 바로 스톤 학교여 2 또하나의꾸엑 2015.05.26 340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9 Next
/ 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