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임 속 이야기

게임 속 이야기   |  미래의 소설가는 바로 나!

2015.10.02 18:33

끄적임

조회 수 130 추천 수 0 댓글 1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들리지않는 그 무언가가 내 귀에 들려왔다. 가끔씩 불어오는 산들바람마저 시큼한 향을 내며 하늘하늘 아지랑이처럼 펼쳐 흘러갔다. 바람에 따라 흔들거리는 갈대마냥 나의 손이 파르르 떨리며 두려움에 가득 찬 눈동자로 그를 응시했다. 그의 얼굴은 웃음을 머금은 채 나를 지그시 바라보고 있었다. 두려움인가? 아님 알 수 없는 공포심일까, 이대로라면 나는 저 사람에게 잡아먹힐지도 모른다. 가만히 있다간 나는 이 두려움을 극복할 수 없을 것이다.

 

 "도망쳐!"

 

 도망치라는 말이 들렸다. 누구의 목소리일까? 내게는 누군가인지를 확인할만한 시간이 없는데. 두 발목이 무거웠다. 누군가가 붙잡고있다던지 그런게 아님에도 내 힘으로 그 무언가를 떨치기엔 너무나도 많은 힘이 필요했다. 나 혼자서는 안될 그 무언가를 대신 들어줄 누군가가 필요했다. 

 어떡하지? 이대로 무너질 수 밖에 없는 것일까? 아직 시작도 못 해봤는데, 이대로 무너지기엔 내가 그동안 달려왔던 시간이 아쉽고 비참했다. 그러나 나를 도와줄 이는 없었다. 지금까지 아니 앞으로도 내 미래에는 날 도와줄 사람은 없을 것이다. 내가 이 길을 올 때까지 뿌리쳐온 사람들 수를 따져봐도 나는 그런 호의를 받겠다는 기대조차 하면 안되는거였다. 나에게는 그 기대마저도 욕심이고 사치일 뿐이다.

 

 이 길에 다다르기까지 머지않은 시간이 남았지만 나는 그 길을 완주할 수 없을거 같다. 

 이 길을 완주하기엔, 내가 너무나도 어리석기 때문이다.

 

 

 P.s : 간만에 BGM을 듣다가 소설이 쓰고 싶어서 끄적여보네요. 항상 소설이 쓰고 싶은 마음은 굴뚝입니다. 하지만 실행에 옮기기엔 저도 겁이 많아졌네요. 그래도 제 옛 소설을 읽다보면 괜스레 멋쩍은 웃음만 감돕니다.

 

Who's 하석민

profile

시간을 탓하지마라.

시간을 흘려보낸건 나 자신이다.

시간은 주어진게 아니다.

흘러가는 시간 속에 우연히 나라는 존재가 있을 뿐이다.

그 시간의 흐름에 어떻게 따라가느냐의 내가 증명될 것이다.

그래서 나는 증명해보려한다.
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72 2017.02.23.목 1 하석민 2017.02.23 501
371 아프다, 아팠다, 아팠었다. 하석민 2016.08.09 546
370 짧은 1 하석민 2016.07.01 446
369 스톤에이지 1 하석민 2016.03.01 578
368 무녀 이야기 - p 1 [겜게]밥하 2016.01.17 351
367 삶이 되어 불어오는 바람이여 1 하석민 2016.01.12 145
366 나는 누군가 하석민 2015.12.20 117
365 ㅇㅇㅇ Cute 2015.11.05 127
» 끄적임 1 하석민 2015.10.02 130
363 평범한 연대기 1 제라툴 2015.09.28 137
362 안녕 1 하석민 2015.08.13 161
361 끝, Fin, 終...? 진짜? 5 Clark 2015.07.26 267
360 Noble Princess - 5 1 밥하 2015.06.20 318
359 난 너를 기억하마 3 하석민 2015.06.06 487
358 일상물 4 2 하석민 2015.05.27 344
357 어둠의 기사 (2011) 1 GOGO학자 2015.05.27 352
356 일상물 3 3 하석민 2015.05.27 336
355 독백 1 사막의전사 2015.05.26 293
354 Noble Princess - 4 밥하 2015.05.26 214
353 이게 바로 스톤 학교여 2 또하나의꾸엑 2015.05.26 342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9 Next
/ 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