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임 속 이야기

게임 속 이야기   |  미래의 소설가는 바로 나!

2016.07.01 20:54

짧은

조회 수 346 추천 수 0 댓글 1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전혀 생각지도 못한 일이다.

 딱히 계획을 하기로 한 것도, 무의미한 삶을 택한 것 또한 아니었다. 

 단지 누군가의 개입으로 틀어질 일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었을 뿐.

 근데 그 준비가 앞으로 나아갈 일에 방해물이 될 줄은 생각지도 못하였지.

 

 " 준비는? "

 " 잘 되어가고 있어. "

 " 그렇게 보이진 않은데? "

 

 와삭 와삭.

 지저분한 손으로 감자칩을 집어 먹는 꼬라지하고는.

 이 일에 가담하는 분야가 나와 동떨어진 것이었다면 우리의 만남이 이렇게 길지도 않았을거야.

 

 " 간단하게 가자. "

 " 이 일은 안하기로 했던걸로 아는데. "

 " 간만에 구미가 땡겼거든, 하자. "

 

 강압적인 말투, 그렇지만 딱딱하거나 억누르는 느낌은 아니다.

 입가에 묻은 감자칩 조각을 닦아낸다. 아니 긁어낸다는 표현이 맞을까?

 원치않는 일에 대한 확신이 설 때까지에 시간은 그리 길지않다.

 단지 이 일로 인해 내게 조금이라도 '득' 이 될까하는 이기적인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을 뿐이다.

 

 " 3일, 그 이상은 무리야. "

 " 시작하지. "

 

 D - 3.

 지금부터 시작한다.

 

 

 P.s : 조금씩 취미생활을 늘려가고 있습니다. 조만간 기초 드로잉이라던가 캘리그라피, 기타 필력향상을 위해 다른 공부도 하고 있습니다. 현재는 기존 미완성작인 '크로니클 어비스' 를 다듬고 있는 중이며, 아마 전역 후에 첫 게시되는 글이기도 할겁니다. 새로운 스톤에이지가 나와서 해보고 싶지만 19일까지는 좀 많이 참아야할 것 같습니다. 오늘부터 장마가 시작될 모양인가봅니다. 이런 날씨일 수록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고 항상 좋은 시간이길 바랍니다. 

Who's 하석민

profile

시간을 탓하지마라.

시간을 흘려보낸건 나 자신이다.

시간은 주어진게 아니다.

흘러가는 시간 속에 우연히 나라는 존재가 있을 뿐이다.

그 시간의 흐름에 어떻게 따라가느냐의 내가 증명될 것이다.

그래서 나는 증명해보려한다.
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77 어떤 미칠듯한 고독 바람소리 2018.05.20 26
376 찬 저녁 바람소리 2018.05.19 18
375 어떤 물방울의 시 바람소리 2018.05.18 11
374 나 그대는 별이 되라 바람소리 2018.05.17 21
373 비의 명상 바람소리 2018.05.17 16
372 2017.02.23.목 1 하석민 2017.02.23 358
371 아프다, 아팠다, 아팠었다. 하석민 2016.08.09 387
» 짧은 1 하석민 2016.07.01 346
369 스톤에이지 1 하석민 2016.03.01 460
368 무녀 이야기 - p 1 [겜게]밥하 2016.01.17 243
367 삶이 되어 불어오는 바람이여 1 하석민 2016.01.12 142
366 나는 누군가 하석민 2015.12.20 115
365 ㅇㅇㅇ Cute 2015.11.05 125
364 끄적임 1 하석민 2015.10.02 127
363 평범한 연대기 1 제라툴 2015.09.28 133
362 안녕 1 하석민 2015.08.13 158
361 끝, Fin, 終...? 진짜? 5 Clark 2015.07.26 263
360 Noble Princess - 5 1 밥하 2015.06.20 316
359 난 너를 기억하마 3 하석민 2015.06.06 476
358 일상물 4 2 하석민 2015.05.27 343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9 Next
/ 19